“생활협동조합” 빙자 109억 유사수신 사기쳐… 피해자는 노인·가정주부가 대다수
2016/12/29 16: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소사서.PNG
 
생활협동조합의 생필품 판매 사업에 투자하면 3달 만에 원금의 180%를 주겠다고 속여 수천 명의 조합원으로부터 100억 여 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천 소사경찰서는 2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 등으로 유사수신업체 이사장 A(43)씨와 B(45)씨 등 지점 본부장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7월 부천에 생활필수품과 농산물을 파는 생활협동조합 본점을 차려놓고 5천여 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109억여 원을 가로채고, 
B씨 등 지점 본부장들은 조합원들로부터 출자금을 받아 A씨에게 입금하고 사무실 운영비 명목으로 총 출자액의 4%와 매달 수백만 원의 직급수당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투자금 109억원 가운데 3억원 가량만 실제 사업에 투자하고 후순위 투자자로부터 받은 투자금을 선순위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돌려막기’식으로 회사를 운영했다.

피해자들은 출자금 110만 원만 내면 매일 1만1천700원씩 3달만에 원금의 180%인 175만 원의 수익금을 주겠다는 말에 속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다수 피해자는 투자 전문 지식이 없는 노인이나 가정주부들로 조합 사업설명회에 참석했다가 사기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저성장·저금리 기조가 오래 가면서 고수익을 기대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악용하는 유사수신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 전진오 jeonjino@crey.tv ]
전진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ster@crey.tv
크레이닷티비(주)(www.crey.tv) - copyright ⓒ 크레이닷티비(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BEST 뉴스

크레이닷티비(주) BEST 뉴스
개인정보 유출해 피해자 계
댓글달기
네티즌 댓글
단비 경북 님ㅣ2017.01.16 12:12:06 삭제
능소화대구 님ㅣ2017.01.08 18:13:28 삭제
이모할매대구 님ㅣ2017.01.08 18:03:16 삭제
양갱대구 님ㅣ2017.01.08 17:46:39 삭제
미찌꼬안양 님ㅣ2017.01.08 10:37:22 삭제
 1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크레이닷티비(주) (www.crey.tv) | 설립일 : 2009년 09월 09일 | 발행인ㆍ편집인 : 박수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수원 Ω 46279   부산광역시 금정구 중앙대로 1637 혜원빌딩 5층
      사업자등록번호 : 607-86-17873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214 (2015. 01. 09) | 대표전화 : 051-506-5774 |  master@crey.tv  
      Copyright ⓒ 2009-, crey.tv All rights reserved.
      크레이닷티비(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